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짜양성 오류 줄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

송고시간2020-07-14 10:30

댓글

표준연·CEVI연구단 "유전체 정보 90% 포함…바이러스 유무·개수 추정 가능"

'코로나19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 성공' 브리핑하는 김세일 연구원
'코로나19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 성공' 브리핑하는 김세일 연구원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세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이 14일 오전 세종시 세종파이낸스빌딩에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 성능, 표준물질로 바로 잡는다' 국내 최초 코로나19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의 '위양성'(가짜 양성) 판정을 줄일 수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유전자 표준물질을 개발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신종바이러스(CEVI) 연구단은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체 정보 90%를 포함하고 있는 유전자 표준물질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을 개발한 것은 중국에 이어 두 번째라며 이 표준물질로 코로나19 양성판정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고, 코로나19 진단의 효율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사용되는 코로나19 검사는 진단시약의 '프라이머' 물질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이 DNA에 결합, 이를 증폭시키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검사(RT-PCR) 방식인데 진단키트마다 기준값이 달라 양성 판정이 다르게 나오는 문제가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진은 역전사 디지털 종합효소 연쇄반응(Reverse Transcription Digital PCR. RT-dPCR)을 활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표준물질을 개발했다.

이 방법은 유전자의 절대량 측정이 가능해 검체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존재 여부와 바이러스 개수까지 정확히 추정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또 이 물질의 유전자 개수를 기준으로 삼으면 위음성 또는 위양성 판정 오류를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또 이 표준물질은 약 3만개 염기로 이루어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체 유전체 중 2만7천여개 염기 정보를 담고 있어 약 10%의 유전자 정보만 담긴 중국 표준물질보다 바이러스 변이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표준물질은 국내에서 사용하고 있는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수출되고 있는 국산 진단키트의 신뢰성과 정확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세일 표준연 미생물분석표준팀 책임연구원은 "신종바이러스(CEVI) 연구단과 협업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와 유전체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와 더욱 유사한 바이러스 입자 형태의 표준물질 개발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연구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연구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