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주지역 경로당 449개소 운영 재개…무더위 쉼터로 개방

송고시간2020-07-14 09:31

댓글
원주시, 코로나 19 방역 총력 대응
원주시, 코로나 19 방역 총력 대응

[원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월 24일부터 휴관 중인 강원 원주지역 경로당 운영이 재개된다.

원주시는 최근 기온이 높아지면서 폭염에 취약한 노인들에 대한 쉼터 제공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경로당을 오는 20일부터 개방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개방되는 경로당은 총 449개소로, 이용 시간은 오후 1∼4시까지이다.

이용 인원은 15명 이하로 제한되며, 프로그램 운영이나 취사 등은 전면 금지되고 무더위 쉼터로만 운영한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생활 속 거리두기) 하에서 감염 관리를 철저히 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되면 운영을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시는 경로당 운영 재개에 따른 방역 등 사전 준비와 점검을 마쳤으며, 16일 대한노인회 원주시지회에서 읍면동 경로당 분회장 및 담당자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나영숙 경로장애인과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은 상태에서 경로당을 무더위 쉼터로 개방하는 만큼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안전하게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kimy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