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부겸 "朴의혹, 법적 주장인지 심정 표현인지 판단해야"

송고시간2020-07-14 09:53

댓글

"고위공직자에 부동산 백지신탁 아닌 강제처분 요구해야"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향하는 김부겸 전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향하는 김부겸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7월 12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업적에 대한 추모가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 진상규명 필요성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 "고인이 어제 우리 곁을 떠났으니, 좀 이른 질문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당사자가 그렇게 주장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고인의 업적에 대해 감사함을 표시하는 추모 자체도 존중해야 한다"며 "고소인이 제기하는 것이 법적 주장인지, 심정 표현인지에 대해 판단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지난 총선에서 압승한 이후 당내서 각종 스캔들이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서는 "부끄럽다. 총선 결과에 대해 너무 자만하지 않았나 돌이켜보게 된다"고 말했다.

논란이 가시지 않는 고위 공직자 다주택 문제와 관련해선 "김영삼 전 대통령은 '고위공직자가 '권력과 돈을 동시에 가져서는 안 된다'고 했었다"며 "백지신탁 방법보다는, 오히려 (다주택 등에 대한) 강제처분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