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두 살배기가 100m육상선수?"…中서 초등생 논문 대리작성 논란

송고시간2020-07-14 09:52

댓글

초등생, 대장암 유전자 연구로 수상…부모는 연구원

초등생, 대장암 유전자 연구로 수상…부모는 연구원

초등학교 6학년생이 제출한 연구 논문
초등학교 6학년생이 제출한 연구 논문

[글로벌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에서 초등학생이 학술대회에 직장암을 주제로 한 연구 논문을 제출, 상을 받아 부모 개입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관영 중앙(CC)TV 등에 따르면 중국에서 열린 '2019 전국 청소년 과학기술 혁신 대회'에서 한 초등학교 6학년생이 석사 과정 수준의 논문을 제출해 수상했다.

이 대회는 중국 교육부와 과학협회, 과학기술부 등이 주관하는 권위 있는 대회로 입시 등에 영향을 주는 중요 과학기술 학술 대회다.

전체 3등상을 수상한 논문에는 이 학생이 직접 실험하는 사진과 실험 데이터 등이 담겼다.

이 학생이 논문 주제로 선정한 'C10orf67'이라는 유전자로, 중국 연구진들이 최근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사는 동물에서 발견한 것이다.

해당 학생은 윈난(雲南)성 출신으로, 이 학생의 부모는 중국과학원 쿤밍동물연구소 연구원으로 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쿤밍동물연구소는 논란이 확산하자 이 학생이 제출한 직장암 관련 논문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건 마치 두 살배기가 우사인 볼트와 같은 수준으로 100m 달리기를 하는 것과 같다", "누가 봐도 부모가 학생을 대신해 논문을 작성한 것"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