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천 제조업체, 코로나19 예방 위해 하계휴가 분산

송고시간2020-07-14 10:01

댓글

올해 7월말∼8월초 휴가 56.7%로 작년보다 8.3%포인트 줄어

경북 김천상공회의소
경북 김천상공회의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김천의 제조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기 위해 하계휴가 시기를 분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김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주요 제조업체 56곳을 대상으로 하계휴가 실태를 조사한 결과, 휴가 시기가 7월 말 8.3%, 8월 초 48.4%로 성수기 휴가 실시 업체는 56.7%이다.

이는 지난해 7월 말∼8월 초에 하계휴가를 실시한 업체 65%에 비해 8.3% 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올해 하계휴가 시기를 7월∼9월 초와 연중 실시하는 기업은 각각 8.3%, 28.4%로 작년보다 조금씩 늘었다.

김천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붐비는 시기를 피해 분산해서 휴가를 실시하려는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하계휴가 실시 일수는 3일이 43.5%로 가장 많았고, 5일 30.1%, 4일 10%, 2일 6.7%, 6일·7일 각 1.6%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업체별 평균 휴가 일수는 지난해와 비슷한 3.8일로 집계됐다.

휴가 실시 형태별로는 제조설비 특성상 또는 납기준수를 위해 30개사는 직원 간 분할 휴가를, 26개사는 사업장 전체 휴가를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계 휴가비 지급업체는 지난해와 비슷한 26개 업체(43.3%)인데 이 중 10개 업체(16.7%)는 정기상여금을, 16개 업체(26.7%)는 정액 휴가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par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