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태년 "다주택자 증여시 취득세 인상 강구"

송고시간2020-07-14 10:06

댓글

"부동산대책 꼼수 나타나면 보완책 즉시 실행"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4일 7·10 부동산 대책에 따른 절세 방안으로 다주택자가 주택 매각보다 증여를 택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 "증여시 취득세 인상 등의 추가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원내대책회의 참석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 참석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있다. jeong@yna.co.kr

그는 "이번 7·10 부동산 대책은 단기차익을 노리는 투기성 거래와 투기 목적의 다주택 보유는 반드시 뿌리 뽑겠다는 것"이라면서 "양도소득세 인상을 내년 6월 1일까지 유예하는 것은 그전에 실거주 외의 주택을 팔라는 강력한 권고"라고 말했다.

이어 "법과 정책을 피하려는 꼼수가 나타나면 그 꼼수를 차단하기 위한 보완 대책을 즉시 실행에 옮길 것"이라면서 "만약 이번 대책으로도 집값 안정이 안 된다면 더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그는 "다주택자의 세금 인상 부담이 세입자에게 전가되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세입자 보호를 위해 임대차 3법을 7월 국회에서 통과시키고 중앙·지방 정부와 협력해 주택공급을 늘리기 위한 여러 혁신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그는 "본회의를 조만간 열어서 국회 정보위원장을 선출하고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도 법정 시한 내에 완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