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영동 첫 확진자 감염경로 '오리무중'…방역 비상

송고시간2020-07-14 10:37

댓글

접촉자 9명 포함 278명 모두 '음성'…동선도 특이점 없어

'깜깜이 환자' 존재 가능성 두고 역학조사·차단방역 시행

(영동=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영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미궁에 빠졌다.

이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모두 조사했지만,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추가 역학조사에 나서는 한편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강도 높은 차단 방역을 예고했다.

코로나19 감염경로 미궁(PG)
코로나19 감염경로 미궁(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14일 충북도와 영동군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영동군 양산면 거주 60대 여성 A씨와 관련해 현재까지 영동 230명·옥천 48명을 합쳐 278명을 진단검사했고, 모두 '음성' 판정이 났다.

이중 밀접 접촉자는 9명이다.

남편, 함께 식사한 지인 2명, 그리고 그가 방문한 식당·마트·병원·약국 직원들이다.

A씨는 남편과 함께 있거나 식사 때를 제외하면 마스크를 착용했다.

다만 일부는 A씨와 만났을 당시 코가 드러나는 등 마스크 착용 상태가 불량해 접촉자로 분류됐다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다.

나머지 검사자 269명은 A씨가 방문한 시설을 같은 시간대에 다녀간 주민들로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다.

A씨는 지난 9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기 전날인 11일까지 사흘간 옥천 소재 병원 1곳, 영동 소재 식당·마트·의원·약국 각 1곳을 방문했다.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했기 때문에 모든 외출은 남편이 동행했고, 코로나19 발생 또는 감염 위험 지역을 다녀온 적도 없다.

이 때문에 남편이나 함께 식사한 지인들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들을 포함한 검사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아 감염경로 확인이 난관에 봉착했다.

확실한 차단 방역을 위해선 감염경로 확인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외출이 잦지 않고 타지역 방문 이력도 없는 A씨의 동선을 고려할 때 지역사회가 모르는 '깜깜이 환자' 존재 가능성이 제기된다.

방역당국은 일단 A씨한테서 증세가 나타난 지난 11일을 기점으로 이전 14일간의 행적을 샅샅이 살필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A씨의 GPS 정보 공개 요청도 했다.

방역당국은 정보분석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감염경로를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지역사회 전반의 차단 방역도 시행된다.

박세복 영동군수
박세복 영동군수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세복 영동군수는 이날 담화문을 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적용해 강화된 방역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불요불급한 외출·모임 등을 삼가도록 권고하고, 공공시설 운영은 대부분 중단하기로 했다.

노래연습장, 단란주점, PC방, 교회,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도 운영 자제를 권고할 계획이다.

박 군수는 "군민 모두 다중이 모이는 시설의 출입을 최대한 자제하고, 외출 시에는 꼭 마스크를 착용하는 한편 철저한 손 씻기, 손 소독제 사용 등 개인위생에도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