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악재와 겹친 이재명 운명의 날…與 "왜 하필 지금"

송고시간2020-07-14 10:44

댓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20년 7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20년 7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보배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허위사실 공표 사건의 대법원 선고기일이 오는 16일로 정해지자 가뜩이나 여러 악재로 분위기가 뒤숭숭한 여권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민주당 소속인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잇따른 성 추문으로 곤혹스러운 상황에 이 지사까지 만일 지사직을 상실하게 된다면 여권으로선 당장 유력 대선후보 2명을 동시에 잃는 '참사'가 아닐 수 없다.

내년 4월 재·보궐선거의 성격도 야당이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넘어 정권 교체론으로 몰아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만약 이 지사까지 잘못되면 수도권과 부산 등 빅 3가 대행체제에 들어가 재보선을 치러야 한다"며 "대선 1년 전에 정부 여당 평가전이 돼 버려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박 전 시장 사건 직후 이 지사 선고일이 잡힌 것을 두고 부정적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시국이 어수선한 가운데 선고가 나오게 돼 좋은 느낌은 들지 않는다"고 했다.

다른 재선 의원도 "왜 하필 이 시점에 선고일이 잡혔는지 상황이 이상하다"며 "이 지사를 살리겠다는 분위기는 아닌 것 같다"고 우려했다.

반면 지난달 사건 심리가 종결돼 이달 중 선고기일이 잡힐 것으로 예측됐던 만큼 확대 해석을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중진 의원은 "선고가 이번 주 아니면 다음 주라고 변호인단에서 다 생각했었던 부분"이라며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니고, 결과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송기헌 의원은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저희가 예상할 수는 없고, 예상한다는 말 자체도 오해를 일으킬 수 있다"며 "대법원에서 잘 판단하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재선 의원도 "시기 자체에 정치적 판단이 깔렸다고 보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