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빅데이터·AI로 통관 관리"…관세청 전담기구 출범

송고시간2020-07-14 10:23

댓글

빅데이터추진단 14일 운영 시작

인천공항 입국장 휴대품 검사 현장
인천공항 입국장 휴대품 검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관세청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관세국경 관리에 활용하는 업무를 전담하는 '빅데이터추진단'을 14일 출범시켰다.

빅데이터추진단은 전자통관심사와 AI 엑스선검사 등 일부 업무영역에 도입된 빅데이터·AI 기술을 모든 업무에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추진단은 전자통관시스템 유니패스에 축적된 데이터를 모아 AI로 가공·분석하는 '빅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BIG AI는 여행자나 화물 등 개별 정보를 바탕으로 축적된 정보와 비교해 위험요소와 발생 전조를 감지함으로써 신속한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빅데이터추진단은 또 원산지증명서 처리, 챗봇 상담, 품목분류(HS)코드 찾기 등을 AI로 수행하는 시스템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세청 데이터를 기업 수요에 맞는 내용과 방식으로 공개하는 계획을 수립한다.

14일 관세청 빅데이터추진단 출범 후 기념촬영하는 노석환 관세청장(가운데)과 추진단 직원들

관세청은 "빅데이터 추진단을 통해 무역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꾸준히 개발해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민간의 데이터 경제를 지원하도록 데이터 전문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