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카오M "2023년에는 영화·드라마 연 15편 내놓겠다"

송고시간2020-07-14 10:32

댓글

김성수 대표, 자원 결집 후 첫인사…'약점' 플랫폼도 신설 예고

카카오M 로고
카카오M 로고

[카카오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기자 =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엠(카카오M)이 엔터테인먼트 각 분야 자원을 결집해 2023년에는 연 15편의 영화와 드라마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성수 카카오M 대표는 14일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콘텐츠를 중심으로 새로운 IP(지적재산)를 기획·발굴하고 다양한 사업 영역으로 확장해 안정적인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M이 2018년 회사 출범 후 대언론 행사를 연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CJ ENM 대표이사 출신의 김 대표는 그동안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 주요 음악레이블 4곳과 BH엔터테인먼트 등 배우 매니지먼트사 7곳, 로고스필름 등 드라마 제작사 3곳, 월광 등 영화 제작사 2곳, 공연제작사 쇼노트, 캐스팅 에이전시 레디엔터테인먼트, 커머스 기업 그레이고를 인수하거나 공동체 관계를 맺으며 부지런히 영역을 확장해왔다. 드라마 '열혈사제'의 박재범 작가, 예능 '진짜 사나이' 김민종 PD 등 스타 크리에이터들의 영입도 숨 가쁘게 이뤄졌다.

김 대표는 이렇듯 각 분야 최고의 역량을 갖춘 다양한 '톱 탤런트'(Top Talent)들과의 협업을 강화해 연간 최소 4천억원 이상 규모의 음악과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독보적 경쟁력을 갖춘 배우, 가수 등의 탤런트IP 뿐만 아니라 작가·감독·작곡가 등 콘텐츠 크리에이터, 이들과 함께 콘텐츠를 기획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비즈니스 리더 등이 모두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탤런트IP 영역 확장을 위해 연예인들이 직접 콘텐츠를 유통할 수 있는 개인 디지털 채널을 개설하고 운영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이 공간에서는 아티스트가 자신의 이미지와 스토리를 바탕으로 상품을 기획·유통·마케팅하는 일도 가능하다.

김성수 카카오M 대표
김성수 카카오M 대표

[카카오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요 부문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음원 투자유통 점유율을 바탕으로 멀티 레이블 체제를 강화하고, K팝 미디어 원더케이와 쇼노트를 활용해 디지털과 라이브 엔터테인먼트까지 영향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싱어송라이터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아이돌 등 아티스트 중심의 레이블 구조를 프로듀서와 작곡가까지로 영역을 확대하고, 역량 있는 신인 발굴을 위한 공개 오디션도 지속해서 열 계획이다.

영상 부문에서는 드라마·영화·연극 등에서 활약 중인 톱 크리에이터 20여 명과 함께 로맨스부터 코미디·메디컬·수사까지 다양한 장르의 IP 개발에 나선다. 2023년에는 블록버스터급을 포함해 연간 약 15편의 작품을 제작하는 게 목표다.

오리지널 디지털 콘텐츠 제작에도 2023년까지 총 3천억원을 투자해 총 240개 이상의 타이틀을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단순히 모바일에서도 볼 수 있는 콘텐츠가 아닌 모바일로 봐서 더욱더 재밌는 콘텐츠를 선보이겠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카카오톡은 전 국민이 사용하는 강력한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인 만큼 카카오M의 디지털 콘텐츠들도 더 편리하고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렇듯 지난 3년간 역량을 총결집한 카카오M이지만 양질의 콘텐츠를 선보일 강력한 플랫폼이 없는 것은 약점으로 꼽혔다. 이를 의식한 듯 카카오M은 최근 MBC 등과 협업을 선언하며 채널을 다변화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새로운 플랫폼을 연내 오픈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는 대로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