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일부, 이인영 아들 '고카트' 영상에 "문화프로젝트 관련 연출"(종합)

송고시간2020-07-14 16:38

댓글

'군 면제' 아들 고카트 레이싱 보도에 "선수들 타는 고난도 아냐"

박상학 주장에도 반박…"전단, 북 주민 알 권리에 도움 안 돼"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한 이인영 후보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한 이인영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14일 군 면제 판정을 받은 이인영 장관 후보자 아들이 고카트를 타는 영상을 공개한 일부 매체 보도를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고카트란 일반 자동차보다 간단한 구조로 제작돼 주로 유원지 등에서 사용되는 1인용 자동차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일부 매체가 이 후보자의 아들이 척추관절 질환으로 군 면제 판정을 받은 지 얼마 안 돼 지인과 고카트 레이싱을 하고 맥주병이 담긴 상자를 나르는 영상을 보도한 데 대해 "선수들이 타는 고난도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후보자 측 설명'이라고 전제하면서 "파주 스피드파크의 고카트는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특별한 면허 없이 탑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들이 동영상을 찍은 이유에 대해서는 애초 "지인의 행사를 홍보하는 차원에서 연출한 것"이라고 밝혔다가, 이후 "학생들이 수제 맥주를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를 생산하는 프로젝트인 '효자맥주 프로젝트' 관련 동영상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연출된 장면"이라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레이싱 경기에 출전하거나 카트 레이싱 홍보 영상을 찍기 위한 것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정부가 대북 활동가를 방해한다'는 내용의 기고문을 낸 데 대해 "대북전단 살포는 북한 주민의 알 권리 충족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북한 주민의 알 권리 보장은 남북 간 긴장을 유발하지 않고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는 대북전단이나 물품 등을 살포하는 행위가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행위이므로 중단돼야 한다는 입장이 확고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대표는 WP 웹사이트에 실린 '우리는 북한에 식량과 정보를 보낸다. 한국은 왜 이를 막으려고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하고 김정은 정권의 거짓말과 세뇌에 대해 대안적 이야기를 제공하려는 활동가와 탈북자의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