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유산 하회마을 114m 섶다리 호우로 대부분 유실

송고시간2020-07-14 15:17

댓글

상판 전부 유실·교각 일부 남아…"피해 조사해 복구나 철거"

집중호우로 물에 떠내려간 하회마을 섶다리.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집중호우로 물에 떠내려간 하회마을 섶다리.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회마을 낙동강에 새로 만든 전통 섶다리가 집중 호우로 대부분 물에 떠내려갔다.

14일 안동시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초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방문 20주년을 맞아 섶다리를 임시 설치해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같은 해 9월 24일 제17호 태풍 타파로 절반 넘게 유실되거나 파손돼 섶다리 복구가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시는 전통문화 계승 등을 위해 임시 섶다리를 철거하고 나무, 솔가지, 흙 등 자연 재료로 새로 섶다리를 만들어 지난 5월 29일 개통했다.

하회마을 만송정에서 강 건너 옥연정사 앞까지 길이 114m, 너비 1.5m인 나무다리로 중심부 기둥을 집중 보강했다.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안동=연합뉴스) 하회마을 섶다리가 집중호우로 물에 떠내려가기 전 모습. [안동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런데 지난 12∼13일 경북 북부에 내린 비로 낙동강 수위가 높아 섶다리 상판 대부분이 물에 떠내려갔다.

교각은 일부만 남았다. 수면 위로 드러난 섶다리는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파손이 심하다.

이에 시는 안전요원을 배치해 섶다리 입구에서 통제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아직 물이 안 빠져 정확한 피해 상황을 알 수 없다"며 "수위가 낮아지면 정밀 조사해 섶다리를 철거하거나 복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큰 비에 떠내려간 하회마을 섶다리 모습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큰 비에 떠내려간 하회마을 섶다리 모습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kimh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