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선수 간 '체벌' 문제로 논란

송고시간2020-07-14 16:46

댓글

2군 선수 여러 명, 음주 상태로 복귀…선수간 체벌 벌어져

"자체 징계 후 KBO에 구두 보고…추가 징계하겠다"

훈련하는 SK 선수단
훈련하는 SK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SK 와이번스 2군 선수단 내부에서 선수 간 체벌 문제가 벌어졌다.

SK 관계자는 14일 "해당 사건에 관해 팀 내 자체 징계를 내린 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보고했으며, KBO 징계에 따라 관련 선수들을 추가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야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SK 2군 선수 여러 명은 지난 5월 술을 마신 뒤 숙소에 늦게 복귀하는 등 팀 내 규율을 어겼다.

특히 특정 선수는 반복해 일탈을 범했고, 이에 고참 선수 몇 명은 해당 선수에게 물리적인 체벌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에선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가해 선수와 규율을 어긴 선수에게 징계를 내렸다. 규율을 어긴 선수에겐 정신 수양 목적으로 인근 사찰에서 템플스테이를 하라고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SK는 관련 내용을 약 2개월 동안 KBO에서 보고하지 않다가 해당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자 최근 구두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력을 가한 선수에겐 합당한 징계를 내리지도 않았다.

KBO 관계자는 "구단 내부에서 품위손상행위가 벌어졌을 경우 구단은 KBO에 관련 내용을 보고할 의무가 있다"며 "문제 여지가 분명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