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총리, 개신교계 만나 "방역 소통 강화할 것"

송고시간2020-07-14 17:24

댓글
정총리, 기독교계 오찬간담회 주재
정총리, 기독교계 오찬간담회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기독교계 인사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교계의 노력을 당부하고 있다. 2020.7.14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지도자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고, 최근 방역 강화 조치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정 총리는 "최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교회 활동과 관련해 걱정을 끼친 부분을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나름의 어려움도 있었다"며 "다행히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정책을 유연히 할 수도 있는 상황이 빨리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독교계에 코로나19 방역 협조 당부하는 정총리
기독교계에 코로나19 방역 협조 당부하는 정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기독교계 인사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교계의 노력을 당부하고 있다. 2020.7.14 utzza@yna.co.kr

개신교계 지도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교계가 솔선수범하는 상황인데도 정부가 교회를 특정해 제한 조치를 취한 것에 유감을 표명했다.

이들은 "대다수의 교회는 정부 지침에 따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며 "추후 교회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를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중대본 차원에서 집단감염 발생 추이 등을 면밀히 평가하고 교회 방역에 대해선 교계와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