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역감염 증가세 주춤…수도권서 새로운 감염사례 속속 등장

송고시간2020-07-15 05:00

댓글

일주일새 30→20→10명대로…"위험한 환경 고리로 전파 이어지면 급증"

냉 조끼 착용하고 선별진료소 근무
냉 조끼 착용하고 선별진료소 근무

(광주=연합뉴스) 2020년 7월 8일 오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직원들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얼음조끼(냉 조끼)를 착용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최근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염 사례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새로운 산발적 소규모 감염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산발적 감염의 경우 초기에는 확진자 수가 적지만, 'n차 감염'의 고리를 타고 일단 다른 시설이나 모임 등으로 전파되면 순식간에 확진자가 불어나기 때문이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최근 일주일간 30명대에서 20명대로, 다시 10명대로 감소했다.

지역발생 확진자 수를 일별로 보면 지난 8일 30명을 기록한 이후 9∼12일 나흘간은 20명대(28명→22명→20명→21명), 13∼14일 이틀간은 10명대(19명→14명)로 줄어들었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감소한 것은 수도권과 광주의 방문판매 집단감염 확산세가 주춤한 영향이 크다.

수도권 방문판매와 관련해선 사흘째(12∼14일)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고, 광주 방문판매 모임 관련 추가 확진자도 전날 1명에 그쳤다.

또 한동안 지역의원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연일 나오던 대전에서도 최근 이틀간(13∼14일)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수도권에서는 최근 사무실, 매장, 빌딩 등을 고리로 새로운 소규모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이다.

서울 관악구의 한 사무실에서는 이달 12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나온 이후 7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갑자기 8명으로 불어났고, 강남구 역삼동 V빌딩과 이동통신 대리점에서도 확진자가 각각 8명, 5명이 새로 나왔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전반적으로 지역감염 확진자 수가 줄어드는 추세를 보인다고 해도 산발적 감염 사례가 계속 등장하는 점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실제 앞서 4월 말과 5월 초 사이에는 지역발생 확진자가 한 자릿수로 줄기도 했지만, 이태원 클럽과 물류센터, 종교 소모임 등에서 연쇄적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재갑 한림대의대 감염내과 교수는 "지역발생을 아예 막을 수는 없고, 지금과 같이 적게 발생하다가 위험한 환경을 고리로 코로나19 전파가 이어지면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는 상황이 계속 반복될 것"이라며 "결국 집단감염 발생을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오래 버틸 수 있도록 대응 체계를 만들어가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