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현영 "업무 중 코로나 감염 의료진 133명…지원 필요"

송고시간2020-07-15 05:31

댓글
인사말 하는 민주당 신현영 의원
인사말 하는 민주당 신현영 의원

6월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코로나19, 2차 대유행 어떻게 대비해야 하나?' 토론회에서 행사를 주최한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강민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일선에서 일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진은 100여 명에 이르지만, 이들에 대한 위로금 등 별도 지원책은 없었던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의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방역 업무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기관 종사자는 13일 기준 133명으로 집계됐다.

직군별로는 환자와의 직접 접촉이 잦은 간호사가 7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밖에 간호조무사가 33명, 의사가 10명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코로나19 확산 초창기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대구 지역이 70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8명, 경북 16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감염 경로는 일반진료 중 감염 사례가 67명에 달했고, 병원 집단 발생도 52명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진료 중 감염은 10명, 선별진료소 진료 중 감염은 4명으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앞서 정부는 3차 추경 편성 당시 "코로나19 대처의 최전선에 있는 방역·의료 인력의 재충전을 위한 맞춤형 교육과 상담, 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120억원을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 의료진에 대한 별도 지원금은 편성되지 않았다.

신 의원은 "진료 중 감염된 의료진들에게 (3차 추경 지원금을) 우선 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의료진들은 번아웃 등 현장 업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가 재난 상황에서 개인의 헌신만으로 국가방역이 유지되지 않도록 의료진에 대한 실질적 보상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