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남중국해 고리로 중국 압박 강화…"대중 제재 여지있어"

송고시간2020-07-14 23:23

댓글

스틸웰 차관보 "어느 것도 테이블 밖에 있지 않아"…미중 갈등 고조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4일(현지시간)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를 둘러싼 중국과의 갈등과 관련해 중국 당국자와 기업 제재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차관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차관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남중국해 관련 콘퍼런스에서 중국 제재 가능성 질문에 "어느 것도 (논의) 테이블 밖에 있지 않다"며 "이(제재)를 위한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것은 중국이 이해하는 표현"이라며 '분명하고 실재하는 조치'라는 단어까지 사용했다.

이 발언은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성명에서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과 관련, 중국이 일방적으로 영해 및 해양 자원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는 것은 완전한 불법이라고 밝힌 것의 연장선에 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변을 따라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그어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고 인공섬을 건설한 뒤 군사 기지화해 필리핀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브루나이 등 인접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인접국의 주장에 힘을 실은 것이자 가뜩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책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중국 신장 지역의 인권문제 등을 둘러싼 충돌 속에 중국과 갈등 요소를 추가한 것이기도 하다.

미중 남중국해 갈등(PG)
미중 남중국해 갈등(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사진출처: 미 태평양사령부 제공)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의 성명에 대해 "미국은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국제법을 위반하고 왜곡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음모를 꾸미고 선동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깨뜨리는 무책임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