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랑스 마크롱, 내달부터 실내 공간서 마스크 의무화 추진 시사

송고시간2020-07-14 23:26

댓글

"감염이 약간 가속화하고 있다는 조짐 있어" 우려

코로나19 위기 후 연금개편 재작업…'성폭행 의혹' 내무장관 지지

프랑스 혁명 기념일을 맞아 TV에 출연한 마크롱 대통령 [AFP=연합뉴스]
프랑스 혁명 기념일을 맞아 TV에 출연한 마크롱 대통령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공공장소 실내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혁명 기념일인 이날 TV로 방송된 인터뷰에서 "공공장소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싶다"며 8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 감염이 약간 가속화하고 있다는 조짐이 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특히 프랑스의 코로나19 재생산지수가 1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직접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뜻한다.

프랑스는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지만, 실내 공간에서는 이를 강제하고 있지 않다.

프랑스가 코로나19 제2 확산에 대비해 충분한 마스크를 비축하고 있는지를 묻자 "우리는 준비될 것"이라며 "비축량과 공급원을 확보해 제2 확산이 오더라도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기 극복을 위해 근로자들의 임금 삭감과 연계해 기업이 배당을 자제하는 방안을 원한다고 밝혔다.

대규모 파업 등 큰 반발을 불러온 연금 개편안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 이후 연금개편과 관련한 재원을 다시 들여다봐야 할 필요가 있다며, 재작업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향후 수년 동안 연금 개편 작업이 필요하며, 기존에 제안된 정비안이 공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혁명 기념일 행사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한 마크롱(왼쪽) 대통령과 카스텍스 총리 [EPA=연합뉴스]
프랑스 혁명 기념일 행사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한 마크롱(왼쪽) 대통령과 카스텍스 총리 [EPA=연합뉴스]

마크롱 대통령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제랄드 다르마냉 신임 내무장관에 대한 지지도 유지했다.

최근 개각에서 예산장관에서 내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긴 다르마냉 장관은 2009년 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다르마냉 장관이 취임한 지난 7일 파리 시내 장관 집무실 근처에서는 페미니스트 활동가들이 "다르마냉은 강간범"이라며 사퇴 요구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페미니스트들의 대의명분을 공유하고 있다"면서 "성폭력과 성평등을 위한 강화된 조치를 지속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나 다르마냉 장관과 관련해서는 "무죄 추정의 원칙이 있다"면서 "민주주의의 원칙을 무시하면 어떤 대의명분도 보호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마크롱 장관은 미국에서 촉발된 '미투' 시위가 프랑스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을 의식한 듯 "정의는 절차에 따라야 하며, 누구도 거리(에서의 시위)와 소셜 네트워크에 의한 판단의 피해자가 돼서는 안 된다"고 짚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