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재차관 "뉴딜로 성장 복원하면 세수기반도 확대"

송고시간2020-07-15 00:09

댓글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향후 5년간 국비 114조원이 투입될 '한국판 뉴딜'의 재원 마련에 어려움이 없을지에 대해 "최대한 빠른 (경제) 회복을 통해 성장을 복원시키고 세수 기반을 확대하며 다시 그것이 대형 투자의 마중물이 되는 구조를 갖춰나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14일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결국 이번 충격에서 얼마나 빨리 회복하느냐가 관건으로, 이런 시기에 세금을 더 올릴 수도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판 뉴딜'이 경제성장률에 얼마나 기여할지에 대해 "올해 경제성장은 정부가 전망한 0.1%부터 -2%대까지 전망이 만만치 않다"면서 "코로나19가 길어지며 제조업 회복이 더디고 쉽지 않은 상황이 되는 것은 맞다. 그럴수록 더더욱 이번 한국판 뉴딜 같은 대규모 선도 프로젝트를 통해 일자리를 보충할 필요성이 커진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자영업자들이 고용보험 확대에 반발하는 데 대해 "자영업자들이 근로자나 특수형태 고용직과 비교해서 스스로 자기가 사업도 하고 보험료도 2배 정도 내야 하는 특성이 있으므로 자영업자 고용보험을 어떻게 설계할지에 대해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며 "면밀한 분석을 통해 자영업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그린뉴딜' 분야를 선도하기엔 뒤처져 있다는 지적에 "우리가 늦게 출발한 것은 맞지만 수소차·전기차 등 미래차, 배터리 산업은 세계를 선도할 분야"라면서 "삼면이 바다라 해상풍력도 입지조건을 테스트하면 좋은 데가 나올 것이며, 풍력발전 기기도 조선사에서 응용해서 빨리 기술을 따라잡을 영역이 있다"고 말했다.

김용범 차관,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주재
김용범 차관,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7.3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