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각국 대사관·영사관서 비자 업무 곧 재개"

송고시간2020-07-15 01:36

댓글

ABC방송 보도…구체적 시점·지역은 안 밝혀

미국, 전세계 비자업무 중단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미국, 전세계 비자업무 중단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그동안 중단했던 재외공관의 비자 업무를 곧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BC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BC에 따르면 국무부는 세계 각국의 미 대사관과 영사관이 비자 서비스를 곧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국무부는 언제, 어디에서 비자 업무가 재개될지에 관한 세부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다.

국무부 대변인은 "일상적인 비자 서비스 재개는 부처 인력을 시설들로 안전하게 복귀시키기 위한 국무부의 틀에 맞춰 근무처 단위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각 재외공관이 언제 특정 비자 서비스를 재개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날짜를 제공할 수는 없다고 대변인은 덧붙였다.

지금까지는 비자 서비스를 재개할 계획을 밝힌 대사관이나 영사관은 없다고 ABC는 전했다.

비자 서비스가 재개되더라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포고령에 따라 중국, 이란, 영국, 아일랜드, 브라질 및 유럽 26개국의 국경간 자유이동 체제인 솅겐 협정 가입국을 직전 2주 동안 여행한 모든 외국인의 미국행은 여전히 금지된다고 ABC는 전했다.

앞서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 단계로 접어든 지난 3월 20일 전 세계의 모든 미국 대사관과 영사관에서 일상적인 비자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자원이 허용하는 한 긴급 및 비상 비자 서비스는 계속 제공할 것이라면서도 일상적인 서비스 재개 시점은 제시할 수 없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긴급한 사례를 제외하고는 전 세계적으로 비자 업무를 중단한 것은 미국으로의 이민과 여행을 심각하게 제한해온 여러 방법 가운데 하나라고 ABC는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6일 가을 학기에 온라인 수업만 수강하는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를 취소할 수 있게 하는 새 규정을 발표했으며, 지난달 말에는 IT(정보기술) 전문직과 조경·임업 분야 등 특정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취업비자 발급을 연말까지 중단하는 행정명령을 내놓았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