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돌아온 봉쇄령…코로나19 재확산에 다시 문 닫는 미국

송고시간2020-07-15 04:11

댓글

경제 재가동 중단하거나 술집 등 영업재개 조치 철회하는 주 늘어나

CNN "코로나 확산으로 지도자들, 정치 대신 과학에 우선순위 두게 돼"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 마련된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사람들이 차를 탄 채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 마련된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사람들이 차를 탄 채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미국이 다시 문을 닫고 있다고 CNN 방송,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인 13일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해 뉴멕시코, 오리건주 등이 한꺼번에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규제 조치를 내놨다.

캘리포니아주는 경제 재가동 계획을 뒤집으며 주내 모든 술집의 영업을 금지하고, 식당 내 식사, 실내 포도주 양조장, 영화관, 동물원, 박물관, 실내 놀이동산 등도 영업을 중단하도록 했다.

주의 감시 목록에 올라 있는 30개 카운티에서는 여기에 더해 피트니스센터, 종교시설, 이발소, 미장원, 실내 쇼핑몰 등도 문을 닫도록 했다.

뉴멕시코주도 식당과 맥주 양조장의 실내 영업을 중단시켰고, 오리건주는 실내에서 10명 이상 만나는 모임을 금지하면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웨스트버지니아주는 10일간 모넌게일리아카운티에서 모든 술집이 문 닫도록 했다.

코로나19의 새로운 확산지 중 하나로 떠오른 텍사스주 휴스턴의 실베스터 터너 시장은 주지사에게 2주간의 봉쇄령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터너 시장은 앞서 코로나19가 "통제 불능 상태"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WP는 "새로운 일련의 규제들은 주 정부들이 기업체·점포의 문을 닫았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를 연상시킨다"며 "다른 주들도 곧 이를 따를지 모른다"고 보도했다.

이런 조치는 이미 다른 여러 주가 부분적 봉쇄령을 도입한 뒤 나온 것이다.

코로나19의 신규 확산지 중 한 곳인 애리조나주는 지난달 29일부터 술집과 체육관, 영화관, 워터파크 등을 최소 30일간 폐쇄하기로 한 데 이어 지난 9일에는 식당 내 식사 인원을 정원의 50%로 낮추도록 했다.

이에 앞서 텍사스주는 지난달 26일 매출의 51% 이상을 주류 판매로 벌어들이는 술집들이 문을 닫도록 했고, 같은 날 플로리다주는 주내 모든 술집에서 술을 마시는 것을 금지했다.

또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지난 10일 식당과 술집에서 밤 11시 이후 주류 판매를 못 하도록 했고, 테네시주 셸비카운티는 지난 7일 이미 문을 열었던 술집들에 다시 문을 닫으라고 명령했다.

코네티컷주는 지난 6일 경제 재개 3단계 진입을 보류하고 술집이 계속 문을 닫고 있도록 했다.

콜로라도주도 지난달 30일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 술집과 나이트클럽을 7월 한 달간 폐쇄한다고 밝혔다.

주지사가 기업체·점포 폐쇄를 꺼리는 플로리다주에서는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가 지난 6일 식당과 체육관, 피트니스센터, 연회 시설, 파티장, 단기 임대시설 등의 영업을 중단시켰고 이에 앞서 3일부터는 밤에 사람들이 돌아다니지 못하도록 하는 통행금지령도 발령했다.

이에 따라 경제 재가동을 중단하거나 이미 영업을 재개한 술집·체육관 등을 다시 문 닫도록 한 주는 50개 주 가운데 절반이 넘는다고 CNN은 전했다.

보건 전문가들도 봉쇄령 재도입을 고려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지난 8일 "심각한 문제가 있는 주는 심각하게 봉쇄를 고민해봐야 한다"고 권고했다.

다만 파우치 소장은 이후로는 톤을 낮췄고 13일에는 "꼭 다시 봉쇄를 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조금 후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미국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재확산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적 접근법을 지지했던 사람들을 포함해 많은 지도자들이 정치 대신 과학을 우선순위에 둘 수밖에 없게 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정상화를 재선의 지렛대로 삼으려는 셈법으로 빠른 경제 재가동을 밀어붙였고 조지아·텍사스·플로리다주 등은 이에 호응했다.

그러나 다시 경제 봉쇄에 나선 주들 중에는 공화당 주지사가 있는 텍사스·애리조나·사우스캐롤라이나·웨스트버지니아주 등이 포함돼 있다.

CNN은 미국 주 정부들이 잇달아 부분적 봉쇄령을 다시 도입하는 것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거짓 주장 대신 현실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