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 대형 해수욕장서 25일부터 야간 음주·취식 전면금지

송고시간2020-07-15 11:00

댓글

15일부터 '해수욕장 신호등' 전국 50곳으로 확대

대천해수욕장서 야간 음주 단속하는 합동단속반
대천해수욕장서 야간 음주 단속하는 합동단속반

[촬영 이은파 기자]

(세종=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오는 25일부터 전국 대형 해수욕장에서 야간 음주와 취식행위를 금지한다고 15일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해 이용객이 30만명 이상인 전국 대형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25일부터 이런 내용의 행정조치를 본격 시행하고 지방자치단체, 경찰 등과 합동단속도 펼친다.

행정조치 대상 대형 해수욕장은 부산 해운대, 강릉 경포 등 모두 21곳이다. 이 중 충남지역 2곳은 먼저 시행에 들어갔고 25일부터 나머지 19곳에 본격적으로 적용된다.

적용 시간대는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다. 이 시간에는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먹는 행위가 금지되며 위반 이용객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의 벌금을 물 수 있다.

해수부는 이용객이 특히 몰리고 있는 부산과 강원 등의 해수욕장에는 오는 18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이 조치를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또한 해수욕장의 혼잡도를 알려주는 온라인 서비스인 '신호등'을 15일부터 기존 10곳에서 50곳으로 확대해 적용한다.

해수부가 신호등 서비스가 시행되고 있는 10곳의 해수욕장을 분석한 결과 이번 달 6일에서 12일까지 총 180만4천명의 방문객이 다녀갔으며, 이 중 약 40%가 주말에 몰렸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2%로 가장 많았다. 50대가 20%, 30대와 40대가 각각 18%, 60대가 13%로 뒤를 이었다.

해수욕장 붐비면 '빨간불'…정부 인터넷 신호등 도입
해수욕장 붐비면 '빨간불'…정부 인터넷 신호등 도입

(서울=연합뉴스) 해양수산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이용객이 해수욕장의 붐비는 정도를 미리 확인해 방문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인터넷의 신호등 확인 예시 화면. '바다여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0.6.18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시간대별 이용객은 전 시간대에서 대체로 적정인원의 50% 이하 수준이었으나 부산 송정해수욕장은 7월 11∼12일 방문객이 적정인원보다 119.6% 몰리면서 신호등이 노란색으로 표시됐다.

해수부는 신호등이 빨간색으로 변하는 단계에서는 해당 지자체에서 이용객 수 제한을 위한 재난 문자를 발송하도록 할 계획이다.

동시에 해수욕장 주 출입구와 주차장 이용도 통제하고 파라솔, 물놀이용품 등의 임대를 중지한다. 이와 함께 20분 간격으로 방역수칙 준수 안내 방송을 하는 등 이용 제한을 위해 다양한 조치를 할 계획이다.

한편 전남에서 시행 중인 해수욕장 사전예약제 이용 형태를 분석한 결과 이달 10일 이후 외달도, 웅천, 풍류 등 6개 해수욕장을 방문한 3천612명 가운데 688명(19%)이 사전예약을 통해 입장했다.

해수부는 "예약제 시행 초기인 만큼 현장 예약이 많았다"면서 "전남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 조정되면 사전예약제와 전남 해수욕장 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수욕장 예약제 도입 (PG)
해수욕장 예약제 도입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