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솔로 컴백' 정은지 "사람에 대한 공감과 위로 전하고 싶어요"

송고시간2020-07-15 11:33

댓글

미니 4집 '심플' 발매…"타이틀곡 '어웨이', 무더운 여름에 힘 됐으면"

정은지 미니 4집 커버 이미지
정은지 미니 4집 커버 이미지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장르가 달라져도 제가 내는 앨범들이 계속 가져왔던 '사람에 대한 공감과 위로'는 계속해서 하고 싶어요."

에이핑크 메인보컬 정은지가 그동안 솔로 가수로서 선보인 음악은 보편적인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사랑받았다. '하늘바라기', '너란 봄' 등 따뜻한 포크 팝 계열 노래로 잔잔한 위로를 전해온 그가 또다시 진심을 담은 음악으로 돌아왔다.

정은지는 15일 미니 4집 '심플'(Simple) 발매를 앞두고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한 일문일답에서 "오랜만에 컴백이라 처음 앨범을 낼 때 만큼이나 떨리고 긴장되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제가 어떤 음악을 하고 싶은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고 발매하게 된 앨범이라 애정이 더 크다"고 소개했다.

정은지는 앞선 세 장의 앨범에서 화려한 스타일보다는 호소력 있는 음색과 어쿠스틱 감성이 두드러진 음악을 통해 솔로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했다. '단순한 것이 가장 아름답다'는 주제를 담은 이번 앨범 '심플'도 그 연장선에 있다.

"'심플'은 '마음'에 대한 이야기에요. '내가 정말 하고 싶은 것'과, '위로를 하고 싶을 때 어떻게 하면 좋을까'에 대한 고민을 하면서 작업하게 됐습니다."

음악 스타일에선 새로운 시도를 했다. "하루의 끝에서야 지친 맘을 달래"라는 가사가 담긴 '어웨이'(AWay)는 청량한 느낌으로 지친 일상에 위로를 전하는 곡이다.

정은지는 "이전의 곡들이 따뜻한 곡의 느낌이었다면, 이번 타이틀곡 '어웨이'는 시원한 밴드 사운드 기반의 곡"이라며 "무더운 여름 지쳐가는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자신만의 '위로법'에 대해서는 "저도 찾고 있는 중"이라며 "그래도 좋아하는 사람들을 만나서 이야기하는 건 참 즐겁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은지 미니앨범 티저 이미지
정은지 미니앨범 티저 이미지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어웨이' 외에도 '심플 이즈 더 베스트', '후', '두고 왔나 봐요', '보습의 중요성', '느리게 가는 세상'까지 6곡이 담겼다. 정은지가 전곡을 프로듀싱했고 선우정아, 십센치, 소수빈 등 실력파 뮤지션들도 손을 보탰다. "좋아하는 아티스트분들이 제 앨범에 참여해주신 것만으로도 정말 제게 선물 같은 앨범이 됐어요. 각각 활동하시는 음악 스타일도 다 다르셔서 많이 배웠어요."

그는 이날 오후 5시 유튜브 '슬기로운 믕지생활'에서 컴백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하고, 오후 8시 10분 원더케이(1theK) 페이스북 라이브에 이어 10시 멜론, 카카오TV 채널에서 생중계되는 '라이브원'을 통해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정은지는 올해 10년 차를 맞은 에이핑크로도 활약하고 있고 연기자로도 활동해왔다. 라디오 DJ로도 매일 대중과 만나고 있다.

그는 "앨범뿐 아니라 여러 방면으로 앞으로 계속 활동할 계획"이라며 "에이핑크로서도 계속 찾아뵙고, 연기도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