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월 입국자 2천482명 코로나검사 안 받아"(종합)

송고시간2020-07-15 15:05

댓글

방대본 "입국자 수와 검사 인원수 차이는 시차 때문"

방역강화 대상국 입국 외국인 음성 확인서 필수
방역강화 대상국 입국 외국인 음성 확인서 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강민경 이도연 기자 =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 유입이 늘고 있는 가운데 해외 입국자 상당수가 진단검사를 받지 않아 방역에 허점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백종헌 의원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6월 한 달간 '해외 입국자 수'와 '입국자 코로나19 검사 인원'의 차이가 2천482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입국자 수는 11만5천명인데, 해외 유입 코로나19 검사 인원은 8만3천명"이라며 "항공 승무원 등 검사가 면제되는 3만5천여명을 제외해도 2천482명의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백 의원은 "입국자 수와 진단검사 수가 다르다는 것은, 어딘가 방역에 구멍이 뚫린 것이라고 의심할 수 있다"면서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능후 장관은 "수치에 대해서 자세히 파악해서 국민에게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해당 지적과 관련해 "시차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입국자들은 특별입국관리를 통해서 입국 후 3일 이내에 PCR(유전자 증폭 검사)을 받게 돼 있다"며 "따라서 입국자의 전체 숫자와 검사 숫자 사이에는 3일간의 시간 간격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5월에 입국한 사람 중 6월에 검사를 받는 사람이 일부 있고, 6월에 입국했는데 검사는 7월에 이뤄진 경우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차이가 있다"라고 부연했다.

권 부본부장은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만 해외 입국자의 검사와 자가격리를 면제해준다고 강조했다.

그는 "7월 6일 이전에는 선박이나 비행기에 승선한 선원 또는 승무원의 검사가 면제됐고 현재는 공무나 외교적인 사항, 장례 등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검사와 자가격리를 면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