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흥 요양병원서 확진자 추가 발생…'코호트 격리' 결정(종합)

송고시간2020-07-15 21:36

댓글

현재까지 2명 확진…환자·의료진 100여 명 전수검사 중

(시흥=연합뉴스) 김광호 권준우 기자 = 15일 경기 시흥시 한 요양병원에서 입원 환자 2명이 연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의료시설 집단감염 (PG)
코로나19 의료시설 집단감염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보건당국은 이 병원을 코호트(동일 집단) 격리하고 환자와 간병인, 의료진 등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 중이다.

이날 오전 시흥시는 하중동에 거주하는 70대 A(부천시 환자로 분류 예정) 씨가 인근 부천 세종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수개월 전부터 시흥시 능곡동 시흥서울대효요양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지난 8일부터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다.

이어 이날 오후에는 A씨가 입원 중이던 요양병원에서 A씨와 같은 병실을 쓰던 B(80대) 씨가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 역시 지난 8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이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은 이 요양병원에 대해 코호트 격리를 결정했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 발병 환자와 의료진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전원 격리해 확산 위험을 줄이는 조치를 뜻한다.

아울러 이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63명과 간병인, 의료진 등 모두 100여 명의 검체를 채취해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이 환자 가족들을 위한 면회실도 운영하고 있어, A씨의 증상이 처음 나타난 지난 8일 이후 면회실 방문자를 추적 조사할 경우 전체 검사 대상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k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