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통일부에 법인취소 관련 의견 제출

송고시간2020-07-15 14:34

댓글

"헌법상 표현의 자유·결사의 자유 보장돼야…설립허가 취소는 위헌적"

피의자 소환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피의자 소환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대북전단과 물자 등을 살포해온 탈북민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6월 30일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수사계 별관에 오후 조사를 위해 도착해 조사 장소로 들어가고 있다. 2020.6.30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대북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15일 통일부에 법인 설립허가 취소 처분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박 대표의 법률대리인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 소속 이헌 변호사에 따르면 박 대표는 의견 제출 마감일인 이날 "법인 설립허가 취소 처분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의견서를 통일부에 보냈다.

박 대표는 의견서에서 "북한 지역에 전단과 책자 등을 보낸 것은 북한 정권의 비인도적인 실상과 만행, 그리고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북한 주민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라며 "이는 대한민국 정부의 통일정책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북전단 살포가 15년간 지속해 일반 국민이 익히 알고 있었던 일이라는 점에서 "이제 와서 법인의 설립허가 취소 사유로 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대북전단 살포는 헌법상 표현의 자유 영역에 해당하며, 비영리법인 활동은 헌법상 결사의 자유로서 보장돼야 한다면서 "설립허가 취소는 중대하고 명백하게 위법·부당하며 위헌적"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지난달 29일 실시한 청문에 박 대표가 참석하지 않자 소명 기회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의견서를 받았다.

통일부 관계자는 "박 대표가 제출한 의견서를 검토해 취소 처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의 설립허가 취소 결정은 박 대표의 동생 박정오 씨가 운영하는 큰샘에 대한 취소 처분 결정과 같은 날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지난달 북한이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4·27 판문점선언 등 남북 간 합의 위반이라고 문제 삼으며 반발하자, 이들 단체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법인 설립허가 취소 절차를 밟아왔다.

(ENG cc) '대북전단' 박상학 6년전 직격인터뷰 다시보니... "후원금 때문"

유튜브로 보기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