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서울시 민관합동조사 결과 차분히 지켜봐야"

송고시간2020-07-15 14:39

댓글

"피해자에게 2차 가해 있어서는 안 돼"

박원순 고소인, 두번째 조사…고발·진정도 잇달아 (CG)
박원순 고소인, 두번째 조사…고발·진정도 잇달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만큼 차분히 조사 결과를 지켜볼 때"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 말을 했는가'라는 물음에 "대통령의 모든 발언을 다 공개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런 입장은 성추행 의혹의 최대 쟁점인 진상규명의 공이 서울시로 넘어간 것을 계기로 당분간은 박 전 시장과 관련한 이슈와는 거리를 두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이미 내놨다"며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의 '신상 캐기' 등에 따른 추가 피해 가능성을 경계했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청와대는 최근 일부 네티즌들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라는 제목의 책을 보냈다가 반송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김지은입니다'는 안희정 충남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 씨가 대법원에서 안 전 지사의 실형 판결을 받아내기까지의 기록을 담아 펴낸 책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두 차례의 보안 검색 등 정식 물품 반입 절차를 거쳐 청와대에 도착한 '김지은입니다' 책은 잘 보관하고 있다"며 "퀵서비스 등으로 보낸 물품은 보안상 이유로 포장지도 뜯지 않고 반송처리된다"고 설명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