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다케다, 급성 췌장염 신약 후보물질 미국서 코로나19 임상

송고시간2020-07-15 14:46

댓글

삼성바이오에피스와 공동 개발 'TAK-671' 임상시험 공개

다케다약품 도쿄 본사
다케다약품 도쿄 본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다케다제약이 삼성바이오에피스와 공동 개발한 급성 췌장염 신약 후보물질(TAK-671)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치료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는 연구에 나선다.

15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다케다제약은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TAK-671'의 안전성, 내약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 1상 시험을 8월 말까지 하기로 했다.

이런 임상계획은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임상 정보 등록 사이트 클리니컬트라이얼즈(ClinicalTrials.gov)에 공개됐다.

임상시험에 참여하는 모든 환자는 약 3개월의 추적 관찰 기간을 가진다.

이번 코로나19 임상시험은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진행하던 급성 췌장염 신약 개발과는 별개의 연구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홈페이지 캡처]

이 약물은 삼성바이오에피스와 다케다제약이 공동 개발한 급성 췌장염 치료제 후보물질(프로젝트명 SB26)로, 최근 임상 1상 시험을 마쳤다.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개발에 집중하던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첫 신약 파이프라인으로 주목받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임상시험은 삼성바이오에피스와 관계없이 다케다제약에서 독자적으로 진행하는 연구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