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유충 수돗물 관련자 처벌해달라"…청와대 청원 잇따라

송고시간2020-07-15 16:17

댓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

[독자 촬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서구 지역을 중심으로 수돗물에서 잇따라 유충이 발견된 가운데 업무 관련자를 징계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라 제기됐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인천시 유충 수돗물 문제 해결 및 관련 담당자 징계 요청'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인천 서구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고 집에 와서 확인해보니 비싸게 주고 산 샤워 필터에 이미 죽어있는 유충이 곳곳에 있었다"며 "얼마 전 임신한 와이프와 배 속의 아기가 지금까지 이렇게 더러운 물을 먹고 생활했다고 생각하니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라고 적었다.

그는 관련 부서에 문의한 결과 "문제의 원인을 찾고 있다. 언제까지 확인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번 사안을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는 것 같다고 호소했다.

글쓴이는 "1년 전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있고 난 이후 이번 유충 수돗물까지 (발생한 것은) 자연 재난이 아니다"며 "장담컨대 인재로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련 담당자들의 업무 태만과 관리 소홀에서 비롯한 이 문제를 또 아무렇지 않은 일처럼 넘어가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 책임 규명 및 관련 업무 관계자 교체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도 올라왔다.

글쓴이는 "관련 공무원은 얼마나 해당 지식이 없길래 지난해에는 적수 수돗물을, 이번엔 유충을 만들어 낸 건지 궁금하다"며 "관련 공무원 처벌 및 수돗물 이물질과 비린내 유충을 잡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들 청원 글에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각각 3천700여명과 540여명이 동의했다.

인천시 서구 지역에서는 지난 9일부터 전날 오전까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다는 민원 23건이 제기됐으며, 이후에도 민원이 계속되고 있다.

전날 강화군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 1건이 시 상수도사업본부에 접수됐으며, 계양구와 부평구 등지에서는 인터넷 등을 통해 유충이 나왔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