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캐나다도 反화웨이 동참하나…"영국 동참에 압박 커져"

송고시간2020-07-15 17:53

댓글

"'파이브 아이즈' 일원인 캐나다, 입장 표명 압력 커질 것"

화웨이 5G통신망 퇴출 밝히는 영국 문화장관
화웨이 5G통신망 퇴출 밝히는 영국 문화장관

(런던 EPA=연합뉴스) 올리버 다우든 영국 문화장관이 14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해 영국의 5G통신망 구축사업에서 중국 화웨이의 참여를 배제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에 설치된 화웨이 장비도 오는 2027년까지 완전히 철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smoon@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영국 정부가 5세대(G) 이동통신망 구축사업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 장비 구매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미국의 동맹국인 캐나다도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 보도했다.

전직 캐나다 외교관인 찰스 버튼은 "이제 캐나다 정부가 5G 통신망 구축에서 화웨이를 받아들이기는 매우 어렵게 됐다"며 "캐나다 정부도 조만간 반(反)화웨이 입장을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이 이러한 전망을 하는 주된 이유는 캐나다가 미국과 기밀을 공유하는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구성원이기 때문이다.

'파이브 아이즈'에는 미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등 영어권 5개국이 가입했는데, 캐나다를 제외한 다른 국가들은 5G 통신망 구축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것이라는 방침을 내놓았다.

미국은 반화웨이 전선에 동참하지 않는 국가와는 기밀을 공유하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어 화웨이 장비 배제에서 캐나다의 동참을 요구하는 압력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내 반중 여론이 갈수록 커지는 것도 캐나다 정부에는 부담이다.

지난 2018년 12월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이 캐나다에서 체포된 후 중국은 대북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 등 캐나다인 2명을 국가안보 위해 혐의로 구금했다.

이후 중국은 캐나다산 상품 수입을 일부 중단하는 등 보복에 나섰고, 이로 인해 양국 갈등이 고조하고 있다.

최근 캐나다의 한 여론조사업체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8%가 5G 통신망 구축에서 화웨이 장비를 금지해야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SCMP는 "캐나다 내에서는 중국에 유화적인 태도를 취하는 캐나다 정부를 '만만하게' 본 중국이 캐나다인 석방을 늦추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면서 "이러한 여론 등으로 인해 캐나다 정부가 화웨이 장비를 받아들이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