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원순 두고 이낙연 '뜸들이기' 김부겸 '오락가락' 논란

송고시간2020-07-15 18:11

댓글

이낙연 '완벽주의' 김부겸 '직설적' 성격차?

"대세론·후발주자 입장차 때문" 분석도

한국경영자총협회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한국경영자총협회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20.7.1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의 현안 대응 태도가 대조를 이루고 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침묵하던 이 의원은 15일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페이스북 글을 통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을 향해 사과의 뜻을 나타내는 한편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약속했다.

이날 오전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공개 사과한 뒤 나온 입장이다.

전날 이 의원은 취재진의 질문에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며 언급을 아꼈는데, 당의 대응 기조가 정리되자 곧바로 입장을 발표한 것이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 "뒷북", "눈치보기", "뜸들이기" 등의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피해 고소인' 표현을 두고 당이 선호하는 '피해 호소 여성'과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피해자'라는 표현을 절충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사태를 늘 '엄중히 보고' 있는 이 의원도 사과한답시고 2차 가해에 가담했다"며 "공식적으로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김 전 의원은 전날 오전부터 관련 입장을 밝히며 빠른 대응에 나섰다.

김 전 의원은 다만 "아직 한쪽 당사자의 이야기만 있는데, 객관적인 기관에서 진상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며 원론적인 수준의 입장만 밝혔다.

내년 4월 재보선 공천과 관련해서도 두 후보는 다른 대응을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 문제도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입장을 안내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재보선 공천과 관련해 일찍부터 입장을 밝혀왔지만 상황 변수가 생기자 입장 번복을 시사했다.

앞서 '부산시장 무공천' 가능성을 언급했던 그는 박 전 시장 사건으로 재보선 판이 커지자 "상황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면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비판은 감내해야 한다"고 공천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

이를 두고 대세론을 형성한 것으로 평가되는 이 전 의원, 후발주자인 김 전 의원의 입장차가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의원은 "신속하고 선명한 입장으로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건 후발주자들의 일반적 행태이고, 앞서가는 이 의원은 굳이 빨리 입장을 내서 리스크를 질 필요가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두 사람의 성격 차이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당 관계자는 "이 의원은 입을 다물고 있다가 완성된 언어로 내려고 하고, 김 전 의원은 발언을 적극적으로 하다 보니 수정이 필요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의원의 신중 행보에 대해 다른 의원은 "당 주류와 굳이 불편한 관계를 만들지 않겠다는 생각 아니겠느냐"며 "그만큼 당내 기반이 취약하다는 방증인 것 같다"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