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물 겸재 화첩 유찰…미술품 경매시장 '찬바람'(종합)

송고시간2020-07-15 18:24

댓글

코로나19 불황 속 보물 경매 연이어 유찰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열린 7월 경매 출품작 보물 겸재 화첩 설명회에서 관계자들이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 사본을 펼쳐 설명하고 있다. 2020.6.25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열린 7월 경매 출품작 보물 겸재 화첩 설명회에서 관계자들이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 사본을 펼쳐 설명하고 있다. 2020.6.25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보물로 지정된 조선 후기 대표 화가 겸재 정선(1676~1759)의 화첩이 경매에서 유찰됐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에서 열린 7월 경매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796호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은 시작가 50억원으로 출품됐으나 응찰자가 없었다. 추정가는 50억~70억원이었다.

보물 경매는 오후 6시 5분께 이날 마지막 순서로 진행됐다. 낙찰되면 고미술품 최고가 기록이어서 관심이 집중됐으나 응찰자가 나타나지 않아 순식간에 끝났다.

기존 고미술품 경매 최고 낙찰가는 보물 제1210호 '청량산괘불탱'(淸凉山掛佛幀)의 35억2천만원이다. 지난 2015년 12월 서울옥션 경매에 추정가 40억~150억원에 출품돼 고미술품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은 금강산과 주변 동해안 명소를 그린 진경산수화 8점과 송나라 유학자들의 일화와 글을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화 8점 등 총 16점을 수록한 작품이다.

정선의 회화 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고 조선 후기 산수화와 인물화의 제작 경향을 확인할 수 있어 작품성이나 역사성 측면에서 가치가 높은 작품이다.

서로 다른 주제의 작품을 한 화첩으로 모아 놓은 것은 극히 드물고, 서로 같은 점수로 구성해 균형을 맞춘 것도 보기 힘든 예라는 점을 인정받아 2013년 2월 28일 보물로 지정됐다. 우학문화재단 소유로 용인대가 관리해왔다.

각 그림에 제목, '謙齋(겸재)'라는 서명과 함께 '정(鄭)', '선(敾)'을 각각 새긴 두 개의 백문방인(白文方印·글자 부분이 하얗게 찍히는 도장)이 찍혀 있는 것으로 미뤄 보면 겸재가 70대 나이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미술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최근 보물급 작품도 연이어 유찰의 쓴맛을 보고 있다.

지난 5월 케이옥션 경매에서는 간송 전형필(1906~1962)의 후손이 내놓은 보물 불상 2점이 모두 유찰됐다.

당시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이 각각 시작가 15억원에 경매에 나왔으나 응찰자가 없었다.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가 서울옥션·케이옥션을 비롯한 미술품 경매사 8곳의 올해 1~6월 거래액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매출은 2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올해 상반기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총 거래액은 약 489억7천만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약 826억원과 2018년 상반기 약 1천30억원에 비해 큰 폭으로 줄었다.

올해 상반기 미술품 경매 최고가 작품은 쿠사마 야요이의 'Infinity-Nets(OWTTY)'로, 14억5천만원에 낙찰됐다.

지난해와 2018년 상반기 1위였던 르네 마그리트(약 72억4천만원)와 김환기(약 85억3천만원) 작품에 비하면 역시 크게 못 미치는 액수다.

doub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