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코노미석 탄 멕시코 대통령 '검소한 방미'…비용은 1천23만원

송고시간2020-07-16 08:45

댓글

전용기 이용한 전임자의 18분의 1…대사관저 머물러 숙박비 '0'

이코노미석 앉아 미국 가는 멕시코 대통령
이코노미석 앉아 미국 가는 멕시코 대통령

[AFP PHOTO / ISABELLA GONZALEZ / AGENCIA REFORMA]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검소한 대통령'을 자처하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의 미국 방문 비용이 전임자의 18분의 1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 레포르마에 따르면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지난 7∼9일 미국 워싱턴에 방문하면서 쓴 돈은 19만 페소(약 1천23만원)에 불과했다.

전임자인 엔리케 페냐 니에토 전 대통령이 2016년 7월 21∼22일 워싱턴을 찾을 때 쓴 비용은 이보다 18배가량 많은 335만 페소(약 1억8천만원)였다.

일단 가장 차이가 나는 것은 항공 비용이다.

페냐 니에토 전 대통령은 보잉 787 드림라이너 기종의 전용기를 타고 워싱턴까지 날아갔고 여기에 250만 페소가 들었다.

반면 미 델타항공의 여객기를 이용한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 방미단의 항공 비용은 19만 페소에 그쳤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지난 2018년 12월 취임 전부터 호화 대통령 전용기를 매각하겠다고 선언했고, 취임 후에도 민간 여객기를 타고 멕시코 곳곳을 다녔다.

지난 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백악관에서 멕시코 대통령을 맞고 있다.
지난 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백악관에서 멕시코 대통령을 맞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취임 후 첫 외국 방문인 이번 미국 방문 때에도 대통령을 비롯한 모두가 이코노미석에 앉았다. 심지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멕시코시티와 워싱턴을 잇는 직항이 중단돼 갈 때는 애틀랜타, 올 때는 마이애미를 경유했다.

이 때문에 이동 시간은 전임자보다 두 배가량 길었다.

수행단 규모 자체도 작았다. 페냐 니에토 전 대통령 방미엔 25명, 이번 방미엔 7명이 수행했다고 레포르마는 보도했다.

전임자의 경우 숙박과 식사에도 85만 페소를 지출했으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숙식에 한 푼도 쓰지 않았다.

그는 워싱턴에서 멕시코 대사관저에 묵었다.

백악관 국빈 전용 숙소인 블레어하우스가 수리 중이라 미국이 호텔 비용을 제공하겠다고 했으나 사양했다고 멕시코 대통령은 전했다.

8일 저녁 백악관 만찬을 포함해 식사는 미국 측에서 제공했다.

결국 항공 비용 외엔 다른 비용이 하나도 안 든 것이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 방문에) 많은 자금을 쓸 필요가 없었다. 우리를 아주 잘 대해줬다"고 말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