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부겸 "요즘 제기된 불미스러운 일…국민에 실망 안겨 사과"

송고시간2020-07-16 12:54

댓글

천안서 기자간담회, "의혹 진실규명 중요, 고소인 위로·연대도 필요"

천안 찾은 김부겸 전 의원
천안 찾은 김부겸 전 의원

[촬영 이은중 기자]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은 16일 "요즘 제기된 불미스러운 일로 우리 당이 176석을 몰아준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 준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충남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피소 사건과 관련, "무엇보다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인에 대한 위로와 연대도 필요하고, 고인에 대한 추모의 마음도 존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낙연 의원에 대해 "일에 대한 진지함과 책임감 등 배울 점이 많다"며 추켜세운 뒤 "유일하게 차이가 있다면 (그는) 대선을 염두에 두고 당권에 도전하고 있는 점"이라고 밝혔다.

당 대표를 관두고 대권 후보로 나설 경우 판이 커진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당 대표 공백 우려가 크다는 것이다.

천안 찾은 김부겸 전 의원
천안 찾은 김부겸 전 의원

[촬영 이은중 기자]

수도권 규제 완화 견해와 관련해서는 "수도권 부동산 문제는 더는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와 있다"며 "당 대표가 되면 국토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에 대한 소신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지역 현안과 관련 혁신도시 지정 문제를 강조했다.

그는 "충남은 세종시가 분리되면서 지역 총생산이 25.2조원, 인구가 13.7만명가량 줄어들었다"며 "당·정이 뜻을 모아 연내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제2차 공공기관 이전계획 수립 때 지역의 요구를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아산시에 중부권 거점 국립종합병원을 설립하는 것도 당·정이 함께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j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