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례군, 서울∼지리산 성삼재 고속버스 노선 철회 촉구(종합)

송고시간2020-07-16 18:19

댓글

"친환경 교통수단 필요" 결의문 채택…군수·소상공인 성명 발표

지리산 성삼재
지리산 성삼재

[전남 구례군 제공]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토교통부가 서울과 지리산국립공원 성삼재를 오가는 고속버스 정기 노선을 승인한 데 대해 구례군이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16일 성명을 내고 서울∼지리산 성삼재 노선 인가 철회와 친환경 교통수단 도입을 요구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10일 함양지리산고속에 서울∼함양∼인월∼성삼재 구간 고속버스 운행 승인을 통보했다.

해당 노선은 오는 24일부터 매주 금·토 일 1회 운영되며 이용객 상황에 따라 증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 군수는 "전남도는 노선 신설에 대해 두 차례 반대 의견을 제시했고 구례군은 사전에 관련 내용을 통보받지도 못했다"며 "가장 밀접한 이해당사자를 무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군수는 "구례군은 지리산의 환경보호를 위해 친환경 교통수단 도입을 오랜 기간 주장해왔다"며 "케이블카, 전기차 등을 도입하자는 군민의 뜻을 모으는 상황에서 고속버스 추가 운행은 환경 파괴는 물론 군민의 뜻에도 배치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또 "성삼재 도로를 따라 매년 50만대 이상의 차량이 산에 오르면서 매연, 야생생물 서식지 훼손, 외래종 번식 등 환경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도로 여건 때문에 대형버스 안전사고도 빈번하다"고 덧붙였다.

김 군수는 "우리 군민들은 50년 전 십시일반 성금을 모아 지리산을 대한민국 제1호 국립공원으로 만들어냈다"며 "지리산의 자연을 누구보다도 사랑하고 지키려는 구례군민의 마음을 정부가 헤아려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구례군 소상공인연합회도 버스노선 승인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군청상황실에서는 지역 공공기관 단체장, 도·군의원, 환경단체 관계자, 화엄사 관계자 등 3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서울∼성삼재 버스 노선 대책 회의가 열렸다.

회의 참석자들은 군민들의 의견을 청취하지 않은 국토부의 버스노선 인가를 비판하며 버스운행 정지 가처분 신청, 행정소송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구례군에 요구했다.

이미 구례읍에서 성삼재를 연결하는 농어촌버스가 운행 중인 점을 언급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례군은 버스노선 인가 철회 등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결의문과 건의서를 국토부와 전남도, 경남도 등에 전달하기로 했다.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