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수원 이임생 감독, 자진 사퇴 의사 밝혀

송고시간2020-07-17 00:31

댓글
사퇴 의사 밝힌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
사퇴 의사 밝힌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이임생(49) 감독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수원 관계자는 16일 "이 감독이 이날 저녁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표 수리 여부와 향후 대책 등은 아직 구단이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이 감독이 먼저 사의를 밝혔고, 구단과 상호 합의된 내용은 없다"며 "구단의 입장은 내일 오전에야 정리될 것 같다"고 밝혔다.

사퇴가 결정된다면 현 상황에서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구단의 설명이다.

한편 해당 관계자는 이날 오전 클럽하우스에서 단장 이하 코치진의 긴급회의가 열렸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그는 "전날 K리그2 제주 유나이티드와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전을 치른 뒤 구단 관계자들과 선수단이 오늘 오전까지 제주에 있었다"며 "그 시간에 클럽하우스에서 회의를 여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또 "선수단 인사도 없이 떠났다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 감독이 구단에 입장을 전달했을 때 선수들은 이미 귀가한 상황이었다. 사퇴 압박이 있었다는 이야기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감독이 밝힌 사퇴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수원의 수석코치를 지낸 이 감독은 2018년 12월 지휘봉을 잡았다.

이 감독이 이끈 수원은 지난해 FA컵에서 우승을 거뒀지만, 정규 리그 8위로 하위권에 머물러 팬들에게 많은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번 시즌에도 수원은 2승 4무 5패를 거두며 8위에 자리하고 있다.

bo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