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약 투약 후 아이 태우고 광란의 운전…새벽 45㎞ 추격전(종합)

송고시간2020-07-20 15:36

댓글

경기 가평서 출발해 서울 강동서 순찰차 들이받고 검거돼

(가평=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새벽에 마약을 한 상태로 차량을 몰던 30대가 경찰의 45㎞가량에 걸친 추격전 끝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당시 돌도 안 된 자신의 딸까지 차에 태우고 질주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경기 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1분께 '남편이 마약을 하고 차를 몰고 나가는 걸 봤다'는 내용의 112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가평군 청평면에서 순찰차 3대를 동원해 해당 차량을 추격하기 시작했다.

운전자 A(39)씨는 차를 세우라는 경찰의 요구도 무시하고 45㎞가량을 달려 약 1시간 20분 만인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서울 강동구의 한 도로에서 순찰차를 들이받고서야 멈춰 서 검거됐다.

다행히 순찰차를 크게 추돌하지는 않아, 다친 경찰관은 없었다.

A씨의 딸도 무사한 상태로 발견돼 가족에게 인계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필로폰을 했다"며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했다.

A씨가 몰고 나간 차량은 렌터카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다.

경기 가평경찰서
경기 가평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suk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