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11명 확진' 부른 송파 60번에 2억원대 구상권 청구 검토

송고시간2020-07-20 15:21

댓글

초등생 등 진단 검사 802건·자가 격리 149명 발생 비용

송파 60번 관련 확진자 동선
송파 60번 관련 확진자 동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확진자 1명의 진술 기피로 코로나19 진정세를 보이던 광주 지역 사회에 다시 불안감이 엄습했다.

방역 당국은 추가 감염자, 접촉자 발생에 따른 800여건에 달하는 검사 비용 등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송파 60번 확진자의 친지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는 광주에서만 모두 11명이다.

친인척 17명(양성 9명)을 비롯해 계수초교 학생과 교직원 등 402명, 친인척의 직장 동료 등 진단 검사 802건이 이뤄졌다.

한 확진자는 재활용품 수거 업무를 하면서 60여곳을 다니기도 했으며 다른 확진자의 직장 동료, 직업학교 수강생 등도 불안에 떨어야 했다.

밀접 접촉자 149명은 자가 격리 중이다.

확진자의 접촉자, 접촉자의 접촉자가 양산되면서 막대한 비용이 소비됐다.

광주시는 2억2천여만원의 '직접 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상·하 기도 검사 비용만 건당 14만원, 모두 1억1천200여만원이다.

1인 가구 기준 45만4천원씩 자가 격리자 생활지원비 6천700여만원,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 비용 2천여만원, 확진자 입원 치료비 2천200만원 등을 산정했다.

시와 자치구, 보건환경연구원 등 행정력 소모, 동선에 공개된 업소의 영업 손실, 자가격리로 생긴 노동 손실 등 사회적 비용을 뺀 금액이다.

2차 확산 이후 21일 만인 지난 18일 모처럼 0명을 기록했던 지역 확진자가 다시 두 자릿수로 올라간 데 대한 충격과 불안은 값으로 매길 수 없는 손실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구상권 청구는 검토 단계"라며 "이미 고발 조치를 했으니 수사가 이뤄진 뒤 송파 60번 확진자의 행위와 비용과의 연관성이 입증되면 검토하기로 하고 예상치를 산정했다"고 말했다.

송파 60번 확진자는 지난 15일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도 역학 조사에서 10∼12일 광주 방문 사실을 즉각 알리지 않았다.

친인척들의 연락을 받은 당국은 17일에야 이 사실을 인지해 접촉자 등 파악에 나섰고 며칠간 공백 기간 동선과 접촉자가 추가로 생겨나는 등 혼선을 빚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