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빠의 힘…이번엔 상어에 물려간 아들 구해

송고시간2020-07-20 16:41

댓글

호주 해안서 상어가 아들 낚아채자 바로 물로 뛰어들어

상어
상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며칠 전 미국에서 잠자는 딸을 지키기 위해 집안으로 침입한 곰과 맞선 아빠가 화제였는데, 이번에는 호주에서 배를 타고 낚시를 하다 상어에 물려간 아들을 구한 아빠가 있어 감동을 주고 있다.

20일 미국 CBS 방송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오후 호주 태즈메이니아섬 앞바다에서 길이 6m의 낚시용 보트에 타고 있던 10세 소년이 상어에 물려 바닷속으로 끌려들어갔다.

함께 보트에 있던 아버지는 곧바로 바다로 뛰어들었고 상어가 놀란 틈을 이용해 아들은 수영해 다시 보트로 올라탔다.

태즈메이니아 구급대는 페이스북을 통해 "소년은 개인용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팔·가슴·머리를 상어의 날카로운 이빨에 물렸다"고 밝혔다.

구급대는 "소년의 아빠가 바다로 뛰어들었고, 그 지점에서 상어는 헤엄쳐 달아났다"고 설명했다.

소년은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현재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어의 공격을 받았다가 구출되는 세부적인 정황은 더 알려지지 않았다.

소년은 최근 호주 해안에서 상어 공격으로 사망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구한 것이다.

호주 해안에서는 올해 들어서만 서핑이나 잠수하다가 상어의 공격을 받아 5명이 숨졌다.

이달 들어서만 뉴사우스웨일스(NSW)주 해변에서 서핑하던 15세 소년, 퀸즐랜드주 해변 물속에서 작살 낚시를 하던 36세 남성이 각각 상어 공격을 받고 숨졌다.

지난달에는 60대 남성이 NSW주 해변에서 서핑하다 상어의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앞서 1월엔 57세 잠수부, 4월에는 야생동물 관리인이 각각 상어 공격을 받고 숨진 바 있다.

호주 연안에 상어가 많기는 하지만, 상어 공격으로 참변을 당하는 사례는 흔치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들어 이례적으로 사망 사고가 잇따르면서 호주 해안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