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헤어스타일이 좀…" 野 잠룡 4인에 이미지 컨설팅

송고시간2020-07-20 18:24

댓글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말하는 속도를 늦춰야 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헤어스타일을 바꿔 좀 더 부드러운 이미지를 만드는 게 좋다."

20일 미래통합당 허은아 의원 주최로 열린 '대선과 정치인 브랜드 마케팅 전략'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야권의 잠재적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4명의 '이미지 변신' 전략을 제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야권 주자로 분류되며 선호도 조사에서 상승세에 오른 윤석열 총장도 변화가 필요한 인물로 꼽혔다.

윤 총장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감각적인 말로 세간의 관심을 끌었지만, 정작 정치 언어를 선보인 적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따라서 윤 총장이 대권의 꿈을 키우기 위해선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필요하다는 게 이정미 커넥트 커뮤니케이션 대표의 분석이다.

유애란 이미지컨설턴트는 윤 총장이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줘 부드러운 이미지를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단조로운 제스처를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도 나왔다.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희룡 제주지사의 경우 활짝 웃는 모습과 적극적인 움직임이 강점으로 꼽혔다. 다만 총신대 심수연 겸임교수는 "원 지사는 말의 속도를 좀 늦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건강한 개혁 보수'라는 캐치프레이즈에도 대중이 원 지사를 대권 주자로 떠올리지 않는 만큼 전략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부드러운 이미지를 갖고 있지만, 거리감을 주기도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또 연설 때 제스처가 크지 않아 강인함이 부족해 보인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말할 때 강약 조절이 필요하다"는 처방을 내놓았다.

유승민 전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유승민 전 의원에게는 리더 이미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짙은 색 넥타이 등으로 부드럽지만 단호함을 강조하라고 김효진 K-퍼스널컬러 협회장은 조언했다.

'이미지 전략' 전문가로 21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한 허 의원은 "개별 정치인의 표정, 손동작, 걸음걸이, 복장 하나하나가 유권자의 호감을 좌우하고 당락의 요인으로 작동할 것"이라며 대선주자들의 이미지 관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