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석집' 가놓고 글로벌동향 파악 보고한 산은 지점장

송고시간2020-07-21 14:22

댓글
산업은행
산업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업무 회의를 한다고 속이고 유흥주점에서 법인카드를 수십차례 쓴 산업은행 지점장이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됐다.

감사원은 21일 이런 내용이 담긴 '산업은행 기관운영 감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산은 지점장인 A씨는 지난 2015∼2018년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에서 82차례에 걸쳐 1천500만원을 사적으로 쓰고, 집행 내역을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꾸며 제출했다.

A씨는 유흥 종사자가 있는 유흥주점, 속칭 '방석집' 등에서 법인카드를 쓰고서도 각종 회의를 한 것처럼 둔갑시켜 경비 처리를 했다.

A씨가 산은에 제출한 법인카드 사용내역은 '글로벌 채권동향 파악', '해외 공모채 발행시장 동향 파악', '아시아 은행 산업 전망 회의' 등으로 전부 회의나 간담회 명목이었다.

A씨는 감사에서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에 따른 것이었다면서 선처를 호소하고 사용한 금액을 변제하겠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산은에 A씨의 정직을 요구했다.

감사원은 아울러 산은 퇴직자들이 차린 회사가 경비용역 계약을 따낼 수 있도록 입찰 참가 조건을 바꿔주고 업체 관계자와 골프를 친 산은 부문장과 부장도 적발해 문책을 요구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