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선출마' 카녜이 웨스트, 출정식 돌출발언에 이혼 위기

송고시간2020-07-21 19:57

댓글

낙태 검토 발언에 부인 격노…"두 사람 관계 급격히 허물어져"

미국 유명 래퍼 카녜이 웨스트가 19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노스찰스턴에서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후 첫 유세를 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유명 래퍼 카녜이 웨스트가 19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노스찰스턴에서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후 첫 유세를 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유명 래퍼 카녜이 웨스트가 최근 공개행사에서 부인 킴 카다시안이 임신중절을 고려했다고 발설하는 바람에 결혼생활이 위기에 처했다고 피플매거진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1월 미국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힌 웨스트는 전날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찰스턴에서 지지자 수백명을 모아두고 낙태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웨스트는 임신부를 경제적으로 지원해 임신중절을 선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2012년 당시 여자친구였던 방송인 카다시안이 첫 딸을 임신했을 때 임신중절을 고려했다고 '가정사'를 공개했다.

낙태약을 손에 쥐고 울던 카다시안에게 자신이 아이를 낳자면서 말렸다는 것.

카다시안은 남편이 자신의 임신중절 고려 사실을 공개한 데 대해 크게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의 지인 한 명은 피플매거진에 웨스트의 행동 때문에 부부관계가 위기에 처했다면서 "매우 갑작스럽게 두 사람의 관계가 급격히 허물어졌다"고 말했다.

다른 지인은 "카다시안을 비롯해 웨스트의 가족은 그가 조울증이 있는데도 창의력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약을 먹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