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여왕 부군 필립공, 공식석상서 건강한 모습 보여

송고시간2020-07-23 01:19

댓글

지난달 99세 생일 맞아…명예연대장 자리 며느리에 물려줘

윈저성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한 필립공
윈저성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한 필립공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엘리자베스 2세(94) 여왕의 남편인 필립공(정식 명칭 에든버러 공작·99)이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나와 건강한 모습을 보였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필립공은 이날 런던 인근 윈저성에서 열린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필립공은 자신이 1953년 이후 맡아온 '더 라이플스'(The Rifles) 부대의 명예 연대장(colonel-in-chief) 자리를 며느리인 커밀라 파커 볼스(콘월 공작부인·72)에게 물려줬다.

다만 찰스 왕세자의 부인인 커밀라 파커 볼스는 윈저성이 아닌 영국 남서부 글로스터셔의 자택에서 열린 별도 행사에서 명예 연대장 자리에 올랐다.

건강한 모습으로 공식석상에 나타난 필립공
건강한 모습으로 공식석상에 나타난 필립공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필립공은 지난 2017년 고령 등을 이유로 왕실 공무에서 은퇴했다.

이후 공식 석상에는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가족모임이나 비공식행사에는 종종 참석했다.

필립공은 지난 17일 윈저성 예배당에서 열린 손녀 베아트리스(31) 공주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왕실은 지난달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을 맞아 여왕과 필립공이 윈저성 안뜰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