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카 성희롱 피해 신고 인도 기자, 두 딸 앞에서 피격 사망

송고시간2020-07-23 15:03

댓글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인도 기자 비크람 조시. [ANI통신 트위터 캡처]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인도 기자 비크람 조시. [ANI통신 트위터 캡처]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친척의 성희롱 피해를 신고한 인도 기자가 두 딸이 보는 앞에서 피격된 후 사망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의 가지아바드 지구에 사는 기자 비크람 조시(35)는 지난 20일 밤 자신의 집 근처에서 괴한들로부터 총격을 받았다.

조시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22일 오전 세상을 떠났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사건 CCTV 영상을 살펴보면 한 남성 무리가 오토바이를 탄 조시를 끌어내린 뒤 폭행하다가 총을 쐈다.

5세와 11세인 조시의 딸도 현장에 있었고 영상에는 큰 딸이 쓰러진 조시에게 달려와 울부짖는 모습도 담겼다.

경찰은 이 사건이 '보복 공격'에 의한 것이라고 보고 수사에 착수, 용의자 9명을 체포했다.

조시는 최근 그의 조카가 남성들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며 사건 발생 4일 전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들은 이에 앙심을 품고 조시를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조시의 가족은 경찰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탓에 이번 사건이 발생했다며 당국에도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비크람 조시의 죽음을 애도하며 범인을 비난하는 동료 기자들. [ANI통신 트위터 캡처]

비크람 조시의 죽음을 애도하며 범인을 비난하는 동료 기자들. [ANI통신 트위터 캡처]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동료 기자와 네티즌은 물론 정치권에서도 조시의 죽음을 애도하며 범인을 비난했다.

야당 지도자인 라훌 간디는 자신의 트위터에 "조시는 조카의 괴롭힘 문제에 대해 항의하다가 죽음을 맞았다"며 "그의 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썼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