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인순 "박원순 피소사실 몰랐다…추측성 보도 말라"

송고시간2020-07-24 10:27

댓글
남인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
남인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2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박 시장 본인에게 알린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남 의원은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당시)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몰랐다. 추측성 보도를 삼가 달라"며 이렇게 밝혔다.

남 의원은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박 전 시장에게 고소장이 접수되기 전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느냐"고 물어봤다고 밝힌 뒤 고소 전 인지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남 의원은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박 시장과 통화 내용이 무엇이냐',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식으로 언질을 줬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을 피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박 시장의 실종 당일 남 의원이 박 시장과 통화한 기록을 경찰이 파악했다며, 통화에서 남 의원이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알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