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접촉사고 후 구급차 운행 막은 택시기사 구속심사 출석

송고시간2020-07-24 10:37

댓글

"책임지겠다 했는데 어떻게 책임질 건지" 질문에 "무슨 말 하는지…"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영장실질심사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영장실질심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접촉사고 처리부터 하라며 구급차를 막아 응급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논란의 당사자인 택시기사 최모씨가 24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7.2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접촉사고 처리부터 하라며 구급차를 막아 응급환자를 사망케 했다는 비난을 받는 택시기사 최모(31)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4일 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서울동부지방법원에 도착한 최씨는 "(환자가) 사망하면 책임진다고 하셨는데 어떻게 책임지겠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무슨 말 하는지 모르겠다"며 법정으로 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냐"는 질문에는 "뭘"이라며 손사래를 쳤고 고의로 사고를 냈다는 혐의를 인정하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 30분부터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동경찰서는 이달 21일 "사안이 중대하고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최씨의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급차 막은 택시' 사고 현장 모습
'구급차 막은 택시' 사고 현장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씨는 지난달 8일 오후 강동구 지하철 5호선 고덕역 인근 한 도로에서 사설 구급차와 일부러 접촉사고를 내고 '사고 처리부터 해라'며 약 10분간 막아선 혐의(특수폭행·업무방해)를 받는다.

이 구급차는 호흡 곤란을 호소하는 79세의 폐암 4기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중이었다. 환자는 다른 119구급차로 옮겨 타고 병원에 도착해 처치를 받았지만 그날 오후 9시께 끝내 숨졌다.

이 사건은 숨진 환자의 아들이 택시기사를 처벌해 달라며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널리 알려지면서 국민적 공분을 샀다. 청원은 현재까지 약 72만명이 지지했다.

경찰은 강동서 교통과가 수사 중인 이 사건에 같은 경찰서 형사과 강력팀 1곳을 추가로 투입해 본격적인 수사를 벌여왔다. 국민청원 등에서 제기된 과실치사 등 최씨의 기타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인터뷰는 사절
인터뷰는 사절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접촉사고 처리부터 하라며 구급차를 막아 응급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논란의 당사자인 택시기사 최모씨가 24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7.24 hama@yna.co.kr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