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억원대 수퍼카 날벼락…해운대 고층건물 침수 주민들 혼비백산

송고시간2020-07-24 13:21

댓글

지상도로 급류에 순식간에 지하주차장 잠겨…출차 행렬 몰려 아수라장

입주자 "한때 허벅지까지 빗물 들어차…고성능차 등 다수 침수"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슈퍼카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슈퍼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23일 시간당 최대 80㎜가 넘은 폭우로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 일대가 침수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이곳 초고층 주상복합 지하가 빗물에 잠겨 수퍼카 등 고급차 상당수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24일 이 건물 입주자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10시 사이 센텀시티 모 주상복합 건물 지하에 빗물이 밀려 들어와 침수되기 시작했다.

지상으로 연결된 도로에서 검은색 빗물이 쓸려 내려와 지하 1층 주차장이 순식간에 물에 잠겼다.

침수 소식을 듣고 온 입주민 등이 차량을 빼내려고 한꺼번에 몰리는 바람에 주차장과 건물 입구가 수십분간 아수라장이 됐다는 것이 건물 입주자 전언이다.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주차장에 즐비한 외제차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주차장에 즐비한 외제차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빗물은 주차장 내리막 통로를 따라 지하 2층에서 5층까지 차례로 밀려 내려갔고 주차된 상당수 차량이 물에 잠긴 것으로 알려졌다.

125평, 131평 대형 평수뿐인 이 건물은 전망 좋은 로열층의 경우 수십억원대에 거래되는 부산에서도 유명한 부촌 중 한 곳이다.

침수된 지하주차장에서 벤츠, BMW 등 외제 차가 즐비했고, 수억원에 이르는 고성능 슈퍼카도 물에 잠겼다고 한 입주민은 전했다.

지하주차장 침수에 이어지는 출차 행렬
지하주차장 침수에 이어지는 출차 행렬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재 침수로 엘리베이터 6대가 전부 중단돼 입주민 등은 최고 51층인 건물을 걸어서 오르락내리락하고 있다.

입주민 A씨는 "당시 건물 1층 도로에서도 물살이 너무 세서 여성들은 건너기 힘들 정도였다"며 "빗물이 그대로 지하주차장으로 밀려 들어와 순식간에 허벅지 높이까지 들어차 미처 건물 밖으로 빼지 못한 차는 침수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주차장에 즐비한 외제차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주차장에 즐비한 외제차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건물이 있는 센텀시티는 폭우가 오면 도로가 물에 잠기는 상습 침수지역 중 하나다.

센텀시티 지하에는 2011년 가로 40m, 세로 95m, 높이 6m 규모로 1만8천200t의 빗물을 담을 수 있는 저류조가 조성됐지만 제 기능을 못 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부산에서는 이날 밤 호우경보 발효 이후 3시간 동안 계속된 집중호우로 침수된 지하차도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3명이 숨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주차장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주차장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