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밤새 물난리 겪었는데…잘못된 홍수경보 재난문자에 '화들짝'

송고시간2020-07-24 14:41

댓글
홍수경보 발령 재난 안전문자
홍수경보 발령 재난 안전문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밤사이 내린 집중호우로 부산지역에 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한 기초단체가 부정확한 재난 안전문자를 보내 시민들이 혼란에 빠졌다.

24일 부산 사상구에 따르면 구는 이날 오전 10시 19분께 '9시 20분부로 낙동강 홍수경보 발령에 따라 삼락생태공원 차량 진·출입이 통제되었으니 우회하시기 바랍니다'란 재난 안전문자를 보냈다.

이 문자는 낙동강 수위 상승으로 낙동강 삼락생태공원에 주차된 차량이 침수 피해를 보게 될까 봐 경찰이 재난 안전문자 발송 권한이 있는 사상구에 발송을 요청한 것이다.

문제는 재난 안전문자에 '홍수 경보'란 문구를 삽입하면서 발생했다.

당시 낙동강 삼락생태공원 인근 낙동강 홍수 통제 기준점인 구포대교 수위는 3.0m 수준으로 홍수 경보에는 한참 미치지 못하는 '주의'단계였다.

구포대교 일대는 낙동강 수위가 4m에 도달하면 홍수 주의보가 내려지고 5m가 넘어가면 홍수 경보가 발효된다.

'홍수경보'는 홍수예보 발령 지점의 수위가 계속 상승, 위험 수위를 초과할 것이 예상되는 경우에 홍수통제소장이나 지방국토관리청장이 발령한다.

홍수 경보가 발효되면 관할 지자체가 인근 주민들에게 재난 매뉴얼에 따라 대피 등 명령 등을 내려야 한다.

구포대교 지점은 2012년 이후로 홍수 경보가 발효된 적이 없다.

밤사이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시민들은 낙동강에 홍수 경보가 발효됐다는 잘못된 정보를 접하고 불안에 떨어야 했다.

실제 낙동강홍수통제소에 관련 문의 전화가 이어졌다.

사상구 관계자는 "낙동강 상류부터 지속해서 수위가 상승해 낙동강 둔치 생태공원에 차량 침수피해 등이 우려돼 재난 문자를 발송했는데 낙동강 홍수통제소에 제대로 된 정보 확인 없이 관련 문자를 발송된 것 같다"며 "앞으로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