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경북·강원…한반도 동쪽에 폭우 쏟아진 까닭은

송고시간2020-07-24 17:40

댓글

기상청 "높은 지형에 부딪혀 올라간 수증기가 상층 찬 공기 만나 응결"

해운대 212mm·미시령 237.5mm·영덕 229.1mm…동해안에 피해 집중

CCTV로 본 부산 지하차도 침수 모습
CCTV로 본 부산 지하차도 침수 모습

(부산=연합뉴스) 양 대로에서 흘러내린 빗물로 인해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저수지'로 변하는 과정이 담긴 CCTV를 24일 동구청이 공개했다. 2020.7.24 [부산 동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손대성 고은지 기자 = 23일부터 24일까지 한반도 동쪽에 큰 피해를 몰고 온 폭우가 내린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23일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부산 해운대 212mm, 강원 고성 미시령 237.5mm, 설악산 209.5mm, 경북 영덕 229.1mm, 울진 228.3mm 등 한반도 동해안에 200㎜가 넘는 비가 쏟아졌다.

이 지역을 제외하면 200㎜ 이상 강수량을 보인 곳이 인천 옹진 승봉도(221mm), 충남 태안(219㎜)밖에 없다.

최대 시간당 강수량은 부산 기장 87mm, 강원 삼척 73mm, 경북 울진 55mm 등이다.

부산에는 시간당 80㎜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최근 20년 동안 역대 5번째로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날 오전 강원 영동 북부에는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왔다.

곳곳에 내린 폭우로 인명피해와 시설물 피해가 이어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오전까지 파악한 호우 관련 사망자는 5명이다.

경기 김포에서 1명이 익사했고, 4명은 부산과 울산에서 숨졌다.

부상자는 부산 지하차도 침수 관련 2명, 해운대구 건설공사 현장 침수 관련 2명 등 모두 4명으로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민은 217명으로 집계됐다.

경북 영덕 강구시장 침수 영향으로 136명, 동천 범람 등 부산지역 침수로 80명, 충북 영동 마을회관 침수로 1명이 각각 지인·친척 집이나 숙박·공공시설로 대피했다.

주택 등 사유시설은 289곳이 침수됐다. 지역별로 부산이 162곳으로 가장 많고 경북 70곳, 인천 27곳, 울산 21곳, 경기 9곳 등이다.

짧은 시간에 한반도 동쪽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면서 부산과 울산, 경북, 강원 등에 피해가 집중됐다.

부산 해운대 고층 건물 침수에 날벼락 맞은 슈퍼카
부산 해운대 고층 건물 침수에 날벼락 맞은 슈퍼카

(서울=연합뉴스) 지난 23일 시간당 최대 80㎜가 넘은 폭우로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 일대가 침수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이곳 초고층 주상복합 지하가 빗물에 잠겨 수퍼카 등 고급 차 상당수가 침수 피해를 봤다. 사진은 침수된 부산 최고급 빌딩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슈퍼카. 2020.7.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번 비는 남서풍과 함께 들어온 따뜻한 수증기와 북서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만나면서 발생했다.

정체전선과 서해상에서 매우 발달한 저기압을 따라 따뜻하고 습한 수증기가 남서풍을 타고 많이 들어오고,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침투하면서 대기 불안정성이 커지고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특히 지형적 효과가 더해지는 해안과 산지에 집중돼 강원 산지와 동해안에 200mm 이상 쏟아졌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강원 북부와 경북 북부 동해안의 경우 동해상에서 강한 북동풍과 함께 유입되는 다량의 수증기 영향으로 큰비가 내린 곳이 있다고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파도가 방파제에 부딪히면 높이 솟는 것처럼 해풍이 불어올 때 유입된 따뜻한 수증기는 강원 산지나 부산처럼 지형이 높은 곳에 부딪히면 위로 올라간다"며 "이 수증기가 상층의 찬 공기와 만나면서 응결돼 많은 비가 쏟아졌다"고 설명했다.

또 동해안 저기압 부근에서 기류가 상모를 돌리듯 반시계방향으로 회전하면서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고 고기압과 저기압 간 거리가 가까워져 기압차가 커짐에 따라 강도가 더 세진 것으로 분석했다.

폭우로 침수된 영덕 강구면
폭우로 침수된 영덕 강구면

(서울=연합뉴스) 지난 밤 내린 폭우로 24일 오전 3∼4시 사이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시장 일대가 침수돼 76가구 주민 136명이 노인회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다. 사진은 폭우가 쏟아져 침수된 영덕 강구면. 2020.7.24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침수지역 배수작업
침수지역 배수작업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4일 오전 쏟아진 폭우에 침수된 강원 속초시 청호동 저지대에서 배수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0.7.24 momo@yna.co.kr

집중호우로 고속도로로 유입된 토사
집중호우로 고속도로로 유입된 토사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집중호우로 많은 비가 내린 24일 오전 강원 강릉시 옥계면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에 토사가 유입돼 있다. 2020.7.24 dmz@yna.co.kr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