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포 하천서 음주 교통사고 내고 물속으로 뛰어든 60대 실종

송고시간2020-07-24 17:08

댓글
사고(PG)
사고(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김포 한 하천에서 60대 남성이 술에 취한 채 물속으로 뛰어든 뒤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작업에 나섰다.

24일 김포경찰서와 김포소방서에 따르면 60대 남성 A씨는 이날 낮 12시 44분께 김포시 양촌읍 다락교에서 인근 하천인 봉성포천으로 뛰어든 뒤 실종됐다.

A씨는 앞서 실종 시각 1시간 전인 오전 11시 45분께 다락교 인근 하천가에서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스포티지 승용차를 주차하다가 하천으로 돌진, 승용차를 물에 빠트리는 사고를 낸 뒤 하천 밖으로 빠져나왔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A씨를 상대로 음주운전 여부를 조사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 조사를 마치고 경찰서 출석 통보를 받은 A씨는 경찰이 하천에 빠진 승용차를 수습하는 사이 다락교로 올라간 뒤 갑자기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이를 목격한 경찰관들은 급히 경찰 차량에서 밧줄 등 구조장비를 꺼내왔지만, A씨는 이미 실종된 뒤였다.

당시 이 하천은 전날 집중호우로 수심이 2m가량까지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구조보트 등 장비 8대와 수난구조대원 등 인력 30여명을 투입해 A씨를 찾고 있지만, 실종 4시간째인 이날 오후 4시 45분 현재까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술에 취한 채 봉성포천에서 낚시를 하려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A씨를 찾기 위해서 인근 배수 펌프장에 하천을 방류하지 말아 달라고 협조를 요청하고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